한국인 2명 PGA투어 시즌 결승 진출

한국인 2명 PGA투어 시즌 결승 진출
2명의 한국 선수가 PGA 투어 시즌 결승전 진출권을 확보했으며, 그 중 한 명은 최근 플레이오프 이벤트에서 맹렬한 결승전을 치른 덕분에 전용 필드에 뛰어들었습니다.

한국인 2명

토토사이트 임성재와 이경훈은 일요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윌밍턴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BMW 챔피언십 종료 후 페덱스컵 포인트 순위에서 각각 30위 안에 들었다.

임 씨는 페덱스컵 레이스에서 11위로 BMW 챔피언십에 진출했고, 그 대회 이후 최고의 선수 30명이 목요일부터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했습니다. 투어 챔피언십에서 임씨의 위상은 의심할 여지가 없었다.

그는 윌밍턴에서 열린 7언더파 277타로 공동 15위를 기록한 페덱스컵에서 10위를 기록했다.

Lee는 FedEx Cup 승점 33위를 기록하며 2년 연속 버블에 진입했습니다. 그는 작년 투어 챔피언십에서 31위로 마감하여 막 대회를 놓쳤습니다.

지난 일요일 이 선수는 6언더 65타를 쳐서 10언더 274타로 공동 5위를 기록했다.

지난 5월 ATT 바이런 넬슨 대회에서 우승한 이후 처음으로 톱 10에 진입한 덕분에 이 선수는 페덱스컵 랭킹 26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인 2명

페덱스컵 플레이오프는 2007년 도입된 이후 한국이 투어 챔피언십에 한 명 이상 출전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11년에는 베테랑 최경주와 양용은이 모두 30인 필드에 있었다.

임은 투어 챔피언십에 4년 연속 출전하게 되며 2007년, 2008년, 2010년, 2011년에 출전한 최 감독과 함께 한국 선수 최다 투어 챔피언십 출전 기록을 세웠다. Lee는 애틀랜타에서 데뷔할 예정입니다. Wilmington에서 경쟁했던 다른 두 명의 한국인은 실망스러운 결과 후에 외부에서 지켜보고 있을 것입니다.

20살 센세이션 김주형은 BMW 챔피언십에서 공동 54위를 기록한 후 페덱스컵 포인트 25위에서 34위로 떨어졌다. 지난 8월 7일 정규 시즌 마지막 대회인 윈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여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김연아는 4라운드에서 단 한

번도 70타를 깨뜨리지 않고 2오버파 286타로 2차 플레이오프를 마쳤다.

김시우는 페덱스컵 승점 53위로 BMW 토너먼트를 시작했고,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화려한 쇼가 필요했다. 대신, 그는 Wilmington에서 10오버파 294타로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그는 3라운드에서 보기 6개와 더블 보기 1

개를 포함한 최종 라운드에서 78타와 함께 68타를 쳤습니다.

투어 챔피언십 우승자는 플레이오프 챔피언이기도 합니다. 디펜딩 플레이오프의 제왕인

미국의 패트릭 캔틀레이(Patrick Cantlay)는 14언더파로 동료 미국인 스콧 스탤링스(Scott Stallings)보다 1개 더 좋은 2연패 BMW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Wilmington에서 공동 3위를 기록한 Scottie Scheffler는 FedEx Cup 포인트에서 전체

1위에 올랐습니다. 투어 챔피언십을 10언더파로 시작합니다. 전체 2위인 캔틀레이는 8언더파에서 시작합니다.

임 감독은 페덱스컵 10위에 올라 투어 챔피언십을 4언더파로 시작한다. Lee를 포함해 26위부터 30위까지의 선수들은 이븐 파에서 시작합니다.

투어 챔피언십 우승자는 1,800만 달러를 받게 됩니다. (연합)
Wilmington에서 10오버 294로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그는 6개의 보기와 1개의 더블 보기를 포함하는 최종 라운드에서 78타와 함께 3라운드에서 68타를 따랐습니다. 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