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산불, 가뭄: 미국은 여러 전선에서 기후 재앙과 싸우고 있다.

허리케인 등 각종 재해가 일어나고있다

허리케인 산불 가뭄

허리케, 산불, 홍수, 폭염, 가뭄이 미국의 많은 지역에 대혼란을 일으키고 있는 것은 위험에 처한 국가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지역별로 그 나라는 복합적인 재난에 직면해 있다.

걸프 해안이 허리케인 이다의 잔해 더미를 헤집고 있는 가운데, 칼도르 화재는 캘리포니아의 약 20만 에이커를 태
우고 인기 관광지인 타호 호 남부와 인근 지역에서 수만 명의 사람들을 강제 대피시켰다.
한편 테네시주는 지난주 발생한 홍수로 여전히 휘청거리는 주민들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면서 아이다 잔해와도
직면해 있다. 동시에 루이지애나주에서 폭풍을 피해 머물던 사람들에게는 전력선이 끊기고 나무들이 뿌리째 뽑혀
에어컨 없이 위험할 수 있는 혹독한 기온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남측의 복합적인 폭염특보와 함께 서방세계도 이 지역의 광활한 지역에서 물 부족을 초래한 끊임없는 가뭄에
직면해 있다. 이 모든 재난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Covid-19 전염병은 지속되고 있다.

허리케인

기후위기가 가속화되면서 이런 극단적 기상상황이 더욱 심각해지고 빈도가 높아질 뿐만 아니라 비상대응과 복구 노력도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라이스 대학의 사회학과 제임스 엘리엇 교수는 현재와 장기적인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시스템이 빠르게 개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엘리엇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수십 년간 발생한 재난을 보면 거의 동시에 일어나고 있는 일들이지만, 달라진 }
것은 부분적으로 기후변화에 의한 영향의 강도이다”며 “따라서 개선의 방법은 이러한 장기적 해결책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오블레스.”

긴급자원이 부족한 상황에서 매사추세츠 해양아카데미 응급관리학과 사만다 몬타노 조교수는 복구 과정이 도움을
구하는 주민들에게 “두 번째 재앙”처럼 느껴지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주에서 전염병 대응책을 마련하고 걸프만 연안, 서부, 심지어 중서부에서도 피로가
쌓이기 시작하거나 시스템에 부담을 주기 시작한다”고 말했다.